시간이 흘러...

MySelf 2012.08.24 01:19

바쁘게 지내기만 했지 뒤돌아 본적이 없는듯 하다.

시간은 이만큼 지났는데 내가 한것은 별로 없어보인다.

 

난 솔직히 삶의 목표가 뚜렷하지 않다.

개발자로서 어떠한 거대한 업적을 이루겠다!! 모..이런거?! 없다.

내가 추구하는 개발자로서의 삶은 "안되는게 어딧어?!"

하지만 안되는건 엄청 많았다 ㅋㅋㅋㅋㅋㅋ

내 능력 부족인거다.

 

현재 상황으로 보면 내 전문 분야에서 남들이 하는거 다 해낼 자신은 있다.

문제는 내가 할 수 있다면 남들도 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개발자로서 사는것도 나쁘지 않지만, 난 공학자가 되고싶다.

하지만 현실은....힘들다.

 

우스게 소리로 월급 빼고 다 올랐다!!

근데 진짜다....

예나 지금이나 샐활의 차이가 없다.

연구소 연구원이었던 예전이나 지금의 생활을 비교해 봤을때

좋아진건 하나도 없는듯하다.

오히려 더 나빠진것도 있다.

 

난 죽어라 일하면 일 한만큼 내게도 득이 될꺼라 생각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얻은거라고 나빠진 간과 신장...나빠진 상태로 계속 지냈더니 심장까지 지 멋대로다.

수시로 심부전이 뜬다.

 

지금은 건강하게 보인다..?!

수치상으로 정상에 가깝다.

정상이라 봐도 될것 같다.

후유증인진 모르겠지만 큰 스트레스를 받으면 심부전 비슷하게 오긴한다.

 

지나온 시간을 뒤돌아 봤을 때 후회는 하지 않는다.

선택이 좋았건 나빴건 상관없다.

언젠가는 쓰일 경험이 되지 않을까?

 

아주아주 오랫만에 옛날 생각을 해본다.

'MySelf'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는게 중독인거 같다...  (0) 2013.07.24
돌아오지 않는 4가지  (0) 2013.05.10
시간이 흘러...  (0) 2012.08.24
과거의 행복과 미래의 행복  (0) 2012.02.22
이해관계  (0) 2010.12.31
2011년 예산 삭감되는 목록  (0) 2010.12.10
Posted by HiKi